상단여백
기사 (전체 237건)
독자투고/ 멀어지다.
멀어지고 있었다.좀처럼 떨어질 것 같지 않은그런 거리를 유지 했었는데이제는 그대의 그림자조차찾아보기가 힘들다.가는 길이 다름을 아는 순...
담양뉴스  |  2017-11-28 11:38
라인
독자투고/기억
홀로 덩그러니 앉아커피를 마시고주책맞게 혼자 밥을 차려눈물과 함께꾸역꾸역 삼키며그대의 빈자리만 쳐다보았다.떠난 줄 알았는데그대의 기억이...
담양뉴스  |  2017-11-21 10:01
라인
독자투고/모택동과 참새
1958년, 모택동이 농촌 순방중에참새를 노려보며 한마디 했다. "저 새는 해로운 새다."식량이 부족한데참새가 그 귀중한 곡식을 쪼아먹으니한마디 한 것이다.공산혁명의 서슬이 퍼렇던 시절,최고 지도자의 한마디는중국을 ...
담양뉴스  |  2017-11-07 13:20
라인
독자투고/긍정적 사고
오랜만에 만난 한 친구가세상이 생각대로 살아지지 않는다고불평을 늘어 놓았다.처음엔 고개를 끄덕여 주다가곧 지치기 시작했다.'네 혼자 살아가는 세상도 아니고네 중심으로만 세상이 돌아가야 된다는거니?'반문...
담양뉴스  |  2017-10-31 13:00
라인
독자투고/아들과의 대화 중...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입안에 가시가 돋는다.'안중근 의사의 명언이죠."엄마! 책은 눈으로 보는건데생뚱맞게 입에 가시...
담양뉴스  |  2017-10-24 11:40
라인
독자투고/배우는 삶
10여년 전,친정 아버지가 불현듯 내 나이를 물으셨다.서른을 훌쩍 넘겼다는 말을 했을 때, "허허... 내 딸이 벌써..."하시더니, ...
담양뉴스  |  2017-10-17 14:35
라인
독자투고/솔직함이 주는 상처.
때론 솔직한게독이 될 때가 있더라.얼마나 말주변이 없으면상대에게 그렇게 밖에표현 할 수 없었는지한없이 민망해질 때가 있다상대가 받았을 ...
담양뉴스  |  2017-10-10 11:59
라인
독자투고/그대 가는 길
그대의 옆모습에늘 설레였습니다.제대로 쳐다볼수 없을만큼 대단한 당신이였기에힐끔힐끔 쳐다보면서도저절로 미소가 지어졌습니다.세월이 흐르고,...
담양뉴스  |  2017-09-26 10:47
라인
독자투고/15년전 쯤...
여행을 가시는 시아버님의 신발이너무 낡아보여 새로 사드렸다.하지만, 아버님은 익숙한 것이 좋다며낡은 신발을 신고 가신다고 하셨다.그런 ...
담양뉴스  |  2017-09-19 13:01
라인
독자투고/생각의 정리.
평범한 일상이지만순간 순간 떠오르는 영감들이 있다.메모를 해놓지 않으면금새 잊어 버리기에놓치지 않으려 애써 보지만다시 꺼내 봤을 때는처...
담양뉴스  |  2017-09-12 11:41
라인
독자투고/저마다 때가 있는거야.
별모양의 꽃잎이 너무도 신기해서참 기르고 싶었던 식물, 호야.하지만 꽃은 커녕매번 실패로 뿌리조차 내리지 못했다.되돌아 생각해 보니개나...
담양뉴스  |  2017-09-05 11:12
라인
언제부터인지
언제부터인지 난 당연한언제부터인지난 당연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함부로 대해도 되는 사람,뭘해도 받아주는 사람,상처 받은듯 해도그냥 내버...
담양뉴스  |  2017-08-29 09:35
라인
독자투고/ 쉼표.
무릎 높이를 벗어 나지 못했던인생의 바닷가에서어느날은 튜브 하나가 보였다. 든든한 백이 생긴것 마냥겁없이 놀다가 정신을 차려보니어느덧 ...
담양뉴스  |  2017-08-22 11:18
라인
독자투고/몬테카를로의 오류
1913년 몬테카를로 한 카지노에서적과 흑을 맞추는 룰렛 게임 도중구슬이 20번이나 연속해서검은색으로 떨어졌다.확률적으로 이제 붉은색에...
담양뉴스  |  2017-08-10 15:48
라인
독자투고/ 혼잣말.
아무도 듣지 않을거라예상은 하지만,사실은 네게 전하고 싶은말이였는지 모른다. 답답한 마음에거울 앞에 서서 중얼거려 보지만거울 속에 비친...
담양뉴스  |  2017-07-28 10:13
라인
독자투고/위로.
지쳐서 더이상 낼 힘이 없는데사람들은 자꾸힘내라고만 했다.그가 팔을 들길래나를 안아 주려는 줄 알고조금은 마음이 편해지려 했는데그 팔은...
담양뉴스  |  2017-07-18 10:55
라인
독자투고/ 기억하라! ......
북극에 사는 에스키모 인들은면도칼처럼 날카로운 칼에피를 흠뻑 묻힌 다음그것을 얼립니다.그리고 날카로운 칼날이위쪽을 향하게얼어붙은 땅 속...
담양뉴스  |  2017-07-04 15:20
라인
독자투고/ 흉내
동경하는 누군가가 있다면흉내내는 건그다지 힘들지 않다.그의 말투를그의 행동을...하지만 곧,드러나기 마련이다.진심이 묻어있지 않은 흉내...
담양뉴스  |  2017-06-27 14:30
라인
독자투고/밥상머리 교육의 중요성
어느 모임에 갔을때,통닭이 나왔는데 한 아이가냉큼 닭다리를 잡고 뜯더이다.좀있으니 그 엄마가남은 다리 하나를 가져가그 앞에 놓더니 결국은 또자기 아이를 먹이더이다.얌체같던 그 행동이 꼴보기 싫어서집에 돌아와 울 아그...
담양뉴스  |  2017-06-20 10:40
라인
소나기.
살다보면,지나가는 소나기에온몸이 흠뻑 젖을 때가 있다.예측하지도 못했고기대하지도 않았는데순식간에 내 몸 곳곳이 젖어 버렸다.그래서 소나...
담양뉴스  |  2017-06-13 14:3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