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기획특집
담양뉴스 창간5주년 기획특집/ 【농촌 빈집】(4)-①담양의 농촌마을 빈집, 어떻게 할 것인가①/(인터뷰/마을이장①)

담양뉴스는 창간5주년을 맞아 지역사회 해결해야 할 가장 큰 현안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농촌마을의 빈집문제 실상을 파악하고 현실적 대안 마련을 위한 기획특집 【농촌 빈집】을 진행중이다. 
기획특집 【농촌 빈집】은 ‘농촌마을 빈집, 다시 불 밝히자’는 제목으로 월 2회 이상 특집기사로 보도하며 현재 담양군 관내 12개 읍면 농촌마을의 빈집 현황 및 관리상황, 담양군의 정책, 그리고 농촌빈집 활용사례(귀농귀촌주택·민박·게스트하우스·마을공동공간) 등을 발굴·취재해 지면에 지속적으로 게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갈수록 늘고 있는 농촌마을 빈집문제 해결을 위한 타지역 선진사례 제시와 분야별 전문가 칼럼을 통한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해결책 모색에 나설 방침이다.  
창간5주년 기획특집으로 진행하는 【농촌 빈집】 ‘농촌마을 빈집, 다시 불 밝히자’는 본지 기자의 현장취재를 통해 관내 농촌마을의 빈집 실태와 함께 마을주민들의 여론을 살펴보고 가장 현실적이고 실효적인 대안이 무엇인지 파악해 이를 빈집문제 해결을 위한 담양군의 정책방향에 기여하고자 진행하는 농촌마을 회생 프로젝트이다. 

귀농귀촌 설명회(담양군)

■ 담양의 농촌빈집 최소 500, 최대 1,000채
담양뉴스가 12개 읍면에 의뢰해 조사한 자료에 의하면, 담양관내 농촌마을 빈집은 대략 120여개 마을에 총387채 가량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관내 법정 행정마을 외에 자연마을까지 포함하면 총 384개 마을이 있는데다 최근까지 본지가 【이장일기】 【뚤레뚤레 동네한바퀴】 코너를 통해 직접 파악한 것에 따르면, 통상 한 마을에 최소 2∼3채, 많게는 5채 이상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사실상 담양군 관내 농촌빈집은 적게 잡아도 최소 500채에서 많게는 1,000채는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담양뉴스가 12개 읍면 농촌마을 여러 곳을 답사, 취재한 바에 의하면 대부분의 마을에 빈집들이 존재하고 오랜시간 사람이 살지 않은 빈집들은 본채나 부속건물 지붕과 벽체가 무너지거나 일부 파손된 채 그대로 방치중인 곳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이와관련, 담양군은 농촌마을 빈집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홈페이지 빈집정보 운영(귀농·귀촌인 대상) ▲귀농인의 집 운영(2곳) ▲관광지, 주요도로변 빈집정비 ▲빈집 철거비 지원 ▲슬레이트지붕 철거 지원사업 등이다.

이외에도 농촌 빈집활용 소득사업을 포함해 정부나 전남도 차원에서 시행하는 몇가지 빈집정책을 병행 추진해 왔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최근의 담양군 빈집 정책이 ‘빈집철거’ 하나의 사업으로 단순화 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농촌마을 빈집을 포함해 담양군의 빈집대책은 ‘빈집철거’ 예산으로 연간 고작 2,100만원을 책정하고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한해 30동에 한해 빈집 철거시 동당 70만원을 지원해 주는 것 외에는 없는 실정이다. 
이에 담양뉴스는 【이장일기】 코너 등을 통해 파악한 관내 농촌마을 빈집현황과 마을이장들의 활용방안을 들어보았다.

■ 인터뷰/ 마을이장

김상일 이장(용면 용연2리 용평마을)

우리 마을에는 빈집이 세 집이 있는데, 한 집은 자녀들이 관리하고 있고 두 집은 폐가 수준입니다. 빈 집이 정리가 되면 훨씬 깨끗한 마을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 마을이 있는 가마골은 유명한 관장지라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기후가 온화하고 남향마을이라 살려고 들어오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지금 마을로 들어오겠다는 사람들이 많으며 터를 잡는 분도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큰 마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물도 좋고 사람도 좋고 인심도 좋고 지형도 좋아서 대흥(大興)이라는 마을 이름처럼 크게 흥할 것으로 믿습니다.

김원호 이장 (봉산 양지2리 월전마을) 

우리 마을엔 빈집이 두 집, 폐가가 한 집 있는데, 매매가 이루어지고 하루빨리 정비가 되어서 주변이 깨끗해지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마을발전의 장애가 되고 있는 개발제한구역이 풀리면 변화가 많아질 겁니다.

얼마전 개교한 송강고 옆에 농막에서 생활하는 외국인 노동자 기숙시설을 지으면 좋겠습니다. 거기에 전원주택을 지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마을에 인구가 유입이 되고 활력이 되면서 출향인들이 다시 돌아오는 마을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