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담양군 조직개편, 일부 조정 ‘확정’신설부서 인력배치 인사 후 10월1일부터 시행

군의회 심의결과 ‘역사기록연구소’ 신설 무산 
2개부서만 신설, 5급사무관 2명 포함 12명 증원

담양군이 급증하는 행정수요에 대비하고 효율적인 군정 수행을 위해 마련한 조직개편안이 담양군의회 심의에서 일부 제동이 걸렸다.

군의회는 제304회 임시회 회기중 자치행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3일 열린 본회의에서 담양군이 제출한 행정기구 확대 개편안에 대해 ‘역사기록연구소’ 신설을 제외한 2개부서 신설만 동의한 일부 조정안을 의결,확정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오는 10월 1일부터 시행하게 된다.  

이에따라 당초 담양군 조직개편안에 포함된 3개부서(2과 1사업소) 신설안 중 ‘역사기록연구소’를 제외한 ▲가족행복과 ▲공간재생과 2개부서만 신설되고 증원 인력도 16명에서 12명으로 축소 조정됐다.  

이같은 조직개편안 확정으로 기존 주민행복과는 주민복지과, 가족행복과 2개과로 나뉘어 주민복지과에 △복지정책 △희망복지(신설) △조사관리 △생활보장 담당을 두고, 가족행복과에는 △건강장수 △여성가족 △드림청소년(신설) △인권지원(신설) 담당을 두게됐다.

또한 기존 도시디자인과는 도시디자인과, 공간재생과 2개과로 분과, 도시디자인과에 △도시행정 △도시계획(신설) △도시디자인 △건축 담당을 두고, 공간재생과는 △재생정책 △재생시설(신설) △농촌개발(신설) △마을공간재생 담당을 두게됐다.  

이외에 문화체육과에 문화체육시설 담당, 친환경유통과에 통합마케팅 담당이 신설되고 안전건설과 농촌개발 담당은 농업기반 담당으로 명칭만 변경됐다. 

이번 행정조직 개편안과 관련, 담양군은 급변하는 행정환경과 행정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경쟁력을 갖춘 조직 구성을 도모하는 한편 부서 과밀화 해소 및 업무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한 기능인력 재배치 필요성을  밝혔었다. 즉, 전 국민 재난지원 및 보편적 복지 확대, 기후위기와 지역(마을)소멸, 포스트 코로나, 가상경제, 담양학 연구 및 기록보존 등 급변하는 행정수요에 대응하는 조직 운용의 유연성과 효율성 도모를 위해 2과 1사업소 신설 등 조직개편이 필요했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조직개편안이 군의회에 제출된 이후 군의회의 시각은 내용이나 시기적인 면에서 다소 부정적 여론의 흐름이 감지됐으며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결국 담양군이 제출한 원안은 적지않은 진통 끝에 ‘역사기록연구소’ 신설 제외 등 일부 조정된 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담양군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팬더믹에 따른 보건·위생·복지 업무 중요성 증대와 함께 담양읍을 비롯 창평, 대전면 등 면단위 도시재생뉴딜사업 확대에 따른 효율적 업무추진, 그리고 지역 역사문화유산 보존·전승을 통한 문화관광 업그레이드 필요성 등 행정환경의 변화에 따른 복합적 행정수요에 대비하고자 추진한 것이다”며 “군의회 심의에서 일부 조정돼 아쉬움인 있지만 큰 틀에서 볼 때 향후 효율적이고 능동적인 조직운영에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같은 조직개편으로 담양군 행정조직은 ▲2국 1실 16개과, 2개 직속기관, 2개사업소, 1읍 11개면, 의회 1개과 등의 조직구성과 함께 공무원은 일반직 678명과 별정직 1명, 연구직 16명, 지도직 19명 등 총 711명으로 정원 12명이 더 늘게됐다. 

공무원 구성은 ▲군수1명 ▲4급서기관 4명, 4급 또는 5급직 1명, 5급사무관 35명 ▲6급직 165명, 7급 176명, 8급 151명, 9급 146명, 별정직(6급) 1명, ▲지도직 19명(5급지도관 2명포함), 연구직 16명(5급연구관 2명포함) 등 총 711명이다. /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