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전남도, 담양 대나무 등 '지역특화숲' 조성 

비교우위 향토수종 산업화·관광자원화 추진

전남도가 임야 소유주의 소득증대와 지역 비교우위자원 산업화가 가능한 수종을 개발하는 ‘2022년 지역특화숲 조성사업’ 에 착수했다.

지역특화숲은 비교우위 향토수종의 특화모델을 제시하고 산업화와 관광 자원화를 위해 전남도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담양 대나무 특화림을 비롯 장흥 정남진 밀원숲, 보성 득량만 난대숲, 광양 동백특화림, 해남 두륜산 철쭉숲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를위해 전남도는 내년 꿀벌밀원숲, 철쭉경관숲 등을 통한 소득 창출과 경관·휴양기능을 갖춘 특색 있는 숲 조성을 위해 도내 550여ha 규모 숲에 대한 사전 수요조사도 마쳤다.

120ha 규모의 황칠, 호두, 개암 등 특화림 조성을 위해 지난 8월 비교우위 산업화 가능 자원을 대상으로 시군 공모를 추진, 8개 시군에서 374ha를 신청했으며 최종 선정지역을 대상으로 내년 4월까지 식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지역특화림 조성은 시군과 산주의 수요를 반영해 지역을 대표하는 전략 수종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또, 최근 탄소중립, 산림재해 등 사회적 이슈에 대한 적극 대응을 위해 산림청에 미세먼지 저감숲, 산불 예방을 위한 내화림 조성 등 279억 원 규모의 사업지원을 건의하고 사업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은수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전남 임야의 산업화와 관광 자원화를 위해서는 지역별로 특화한 숲이 필요하다”며 “지역 비교우위 자원의 미래가치 증진을 위해 특화숲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유상민 군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