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전남도, 소·염소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

전체농가 100% 보조, 소농은 수의사도 지원

전남도가 10월부터 6주간 소와 염소 73만 마리를 대상으로 하반기 구제역 백신 일제접종을 실시한다. 축종별로 소 62만 마리, 염소 11만 마리다.

이를위해 전남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모든 농가에 구제역 백신을 100% 무상 공급할 방침이다.

50마리 미만 소 사육농가와 300마리 미만 염소 사육농가는 수의사를 동원해 접종을 지원한다. 전업규모 이상 농가는 지역 축협에서 백신을 공급받아 자체 접종하면 된다.

소와 염소는 백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매년 4월과 10월, 연간 2회 일제접종을 한다. 돼지는 사육 기간이 6개월로 짧아 일제접종 효과가 낮기 때문에 농장 자체 접종 프로그램에 따라 연중 상시 접종한다. 접종 후 4주가 지난 뒤 백신 항체 형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모니터링 검사를 한다.

항체 양성률이 소 80%, 염소 60% 미만일 경우 해당 농가에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와 함께 백신 재접종 명령을 하는 등 항체 양성률이 개선될 때까지 특별 관리할 방침이다.

한편, 전남도는 그동안 강도 높은 구제역 방역대책을 추진한 결과, 지난 8월 말 기준 축종별 향체 양성률이 소 98.9%, 돼지 89.2%로 전남 역대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유상민 군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