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조오섭 의원, 캠핑카 튜닝 열풍, 안전사고 ‘적신호’

8년간 56배 증가, 보험사고 5천건 육박

캠핑카 튜닝이 전차종으로 확대되는 규제 완화로 캠핑카 튜닝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안전사고도 잇따르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담양출신 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예결위)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교통안전공단 국정감사에서 “캠핑카 튜닝 승인건수는 2014년 125대에서 2019년 2,195대로 증가세를 거듭하더니 2021년 8월말 기준 7,012대로 56배 이상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2월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기존에 승합차로 한정되어 있던 캠핑카 튜닝을 승용차, 화물차, 특수차까지 전면 허용했기 때문이다.

규제완화 이후 튜닝 승인을 받은 화물차가 5,534대로 가장 많았고 승용차 1,366대, 특수자동차 87대로 나타났다.

캠핑카 튜닝 열풍에 캠핑카 자동차보험 사고도 2016년 698건에서 2020년 3,680건으로 5.2배 증가했고 2021년 상반기에 2,370건인 점을 감안하면 연말까지 5,000건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소방청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2016∼2021.8월) 캠핑카 관련 화재건수도 225건으로 사망 1명, 부상 14명, 재산피해 23억8,500만원 등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조오섭 의원  "일반 승용차나 화물차 등이 튜닝 되다보니 전기설비, 과적 등 전방위적인 안전기준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