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최화삼 천년담양연구소’ 개소식

분야별전문가로 정책자문단 발족

‘최화삼 천년담양연구소’가 지난 8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을 가진 ‘최화삼 천년담양연구소’는 담양읍 백동리 이로운치과(구.담양신협) 건물 2층에 자리하고 있다.

최화삼 담양새마을금고 이사장을 중심으로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참여해 설립한 ‘최화삼 천년담양연구소’는 미래 담양천년의 나아갈 바를 설정하고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다양한 연구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화삼 천년담양연구소’는 김종일 박사(전.담양군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를 단장으로 경제, 농업, 환경, 문화, 교육, 관광, 자치, 방재 등 15개 분야에 걸쳐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정책자문단을 발족했다.

최화삼 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저는 우리 고향 담양을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싶은 아름다운 고장’으로 만들고 싶은 소망이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담양의 미래 천년 먹거리를 창출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조하고자 한다”고 연구소 설립 취지를 소개하면서 “앞으로 정책자문단을 중심으로 경제기반혁신, 생태기반혁신, 사회기반혁신, 자치기반혁신, 안전기반혁신 등 지역사회와 밀접한 5대 혁신전략과제에 대한 연구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최화삼 소장은 또 “오랜 시간 논둑길을 걷고 하우스를 찾아다니며 주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또 들었으며 이같은 주민들의 바램을 정책으로 만들어 지역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화삼 소장은 지난 4대 담양군의회 의원을 거쳐 5대 군의회 의장을 역임했으며 군단위 새마을금고 이사장으로는 드물게 새마을금고중앙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부위원장, 담양지역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