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우리동네소식
학교와 마을이 만난 프로젝트 ‘쌀 한톨의 우주’ 

창평초교 및 유치원생들의 벼농사 현장학습 ‘눈길’

 

지난 18일 창평 슬로시티 들판이 이른 아침부터 시끌벅적했다. 
5월 24일 직접 손모내기를 한 논의 벼들이 익었기에 벼베기와 탈곡체험을 하기 위해 창평초등학교 병설유치원생부터 6학년생까지 학생과 선생님들과 창평마을 주민들이 모였기 때문이다. 
이 행사는 창평마을의 주민들이 농업 농촌의 공익적 역할과 중요성을 학생들과 노작학습을 하고 싶다며 학교로 찾아가서 시작됐다. 교사들과 주민들의 오랜 협의 끝에 2021년 1년간 마을을 담는 특색교육으로 결정한 벼농사 프로젝트 ‘쌀 한 톨의 우주’ 라는 주제로 교육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벼를 주제로 한 이론 수업을 시작으로 손모내기 등의 현장체험 학습, 쌀을 이용한 가공산업인 쌀엿 만들기 체험과 모가 자라 벼가 익기까지 국어, 사회, 과학, 음악, 미술 등과 연계한 수업, 그리고 이 날의 벼베기 체험, 앞으로 지푸라기를 이용한 미술수업과 쌀나눔, 떡나눔 등의 수업이 남아있다. 

선생님들의 시범으로 시작된 벼베기는 고학년은 낫을 이용해서 저학년은 안전상 가위를 이용하였고, 옛 농기구인 홀테와 탈곡기를 이용해 낟알을 떨어냈다. 학생들은 마을강사의 지도하에 자신이 심은 모가 새끼를 얼마나 쳤는지 세어보고 난생 처음하는 낫질 임에도 능숙하게 잘 해 내었다. 이후 벼 이삭과 낟알을 관찰하여 그림을 그리고 체험 소감문을 쓰며 마무리를 지었다. 

김선치 교장은 “학생들의 사회화 과정은 학교에서 배우는 교과교육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문학 과정이 필요하다. 마을은 온통 배울 것 천지인데 주민들이 나서서 도와주시니 참 고맙다”고 말했다.
이에 김승애 마을대표는 “이 활동을 통해 농업의 중요성이 먹거리 뿐 아니라 생태환경과 기후위기, 식량주권 등 많은 부분을 함께 생각할 수 있게 해주는 만큼 이러한 교육이 초등학교에서만이라도 정식 교과로 채택되면 좋겠다”는 바램을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숙 담양교육지원청 교육장, 김용진 창평면장, 정원실 창평농협조합장, 장정인 학부모회장, 최현동 운영위원장, 박태식 전 운영위원장 등이 방문해 격려했다./조현아 기자

조현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