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담빛문화지구 도시개발사업 ‘완료’

단지내 도로·하천·공원 등 기반시설 담양군에 귀속
담양군, 세수증대·인구증가 등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

담양군이 민간 투자유치를 통해 2015년부터 추진한 담빛문화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

담빛문화지구는 2015년 담양군과 양우건설(주)이 특수목적법인 담양대숲마루(주)를 설립해 진행한 도시개발사업으로, 2017년 공사를 시작해 4년여 만인 지난해 9월 준공했다.

담양읍과 수북면 일원에 127만㎡ 규모로 조성된 담빛문화지구는 단독주택 772세대와 공동주택 680세대, 총 1,452세대와 상업시설, 근린생활시설이 어우러진 자족형 주거단지다.

담양대숲마루(주)에 따르면 약 1,794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지 분양으로 약 91억 원의 수익을 냈으며, 담양군은 약 18억 원의 세외수입을 징수했다.

이와 별도로 단지에 조성된 도로, 하천, 공원 등 654,237㎡(전체면적의 51%) 규모의 기반시설(약 739억 원)은 모두 담양군으로 무상 귀속됐으며 커뮤니티 용지, 송전탑 부지, 주민편의시설 등 약 38억 원에 달하는 부동산이 기부채납 됐다.

아울러 174억 원의 지방세 신규세원 확충과 올해 9월 기준 인구가 47,047명으로 767명이 증가하는 등 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분석됐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자연과 가까이 지내려는 주거 수요와 맞물려 담양 곳곳에 8천여 세대 규모의 민자유치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담빛문화지구와 더불어 진행 중인 사업이 완료되면 정주여건 개선과 함께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조현아 기자

조현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