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 글/평균.글. 박은서

딱히 잘하는 것 하나없이
뭐든 어중간한 내게
가장 위안이 된 단어이다.

평균만 맞추라는 말이
그저 적당히 대충 살아가라는 말로
그럴싸하게 들리는 요즘,

분명 그보다 위도 있고 아래도 있는데
평균이라는 다수에 묻혀
내 앞의 현실을 망각하곤 한다.

다만,평균을 맞추려고
스스로를 비하하거나 
자만에 빠지지 않기를 바라본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