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이제 관광버스 인사 못 갑니다”

담양군수 입후보 예정자들 ‘약속’
읍면 행사버스 ‘탑승인사’ 안하기로 

담양군수 입후보 예정자들이 “앞으로는 아침 관광버스에 홍보인사는 다니지 말자"고 결의했다. 

김기석, 김정오, 박철홍, 이병노, 최화삼(가나다라 순) 담양군수 입후보 예정자들은 지난 16일 대전면에서 출발하는 주민행사 관광버스 홍보 인사차 모인 자리에서 이처럼 ‘탑승인사’를 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내년 지방선거에 선출직 입지를 밝힌 후보들의 버스 탑승인사는 여행을 가는 주민들보다 후보자나 수행원들이 더 많은 경우가 있어 주민들에게 번잡함과 시간지연 등 민폐를 끼친다는 여론이 있어온 터라 이날 군수 입후보 예정자들이 먼저 솔선을 보이자는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