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문화가 있는 날 ‘담빛길 Life art’  성료

담양군문화재단, 소외계층 찾아가는 문화공연 '호평'

담양군문화재단이 금년에 진행한 ‘문화가 있는 날-N 담빛길 Life art’를 지난달 27일 공연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쳤다.

‘담빛길 Life art’는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 ‘모두 다 문화, 모두 다 가치, ‘문화가 흐르는 거리’, ‘못다 한 이야기’라는 주제로  지난 5월 29일부터  담주 다미담 예술구, 담빛예술창고 및 메니노인전문요양원에서 찾아가는 공연 프로그램 형식으로 진행됐다.

주제별로 타악그룹 얼쑤, 놀이패 신명, 앨비스 매직, 전통연희놀이연구소 등의 공연과 전통놀이 체험, 이성웅 작가의 미디어아트 작품 전시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큰 호응을 얻어 지역사회에 활기를 불어넣는 역할을 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며 요양원 내 야외공간에서 진행된 ‘문화가 흐르는 거리, ‘못다 한 이야기’는 문화예술 향유가 어려운 지역 내 요양보호시설과 지역 맞춤돌봄사업 대상 어르신들에게 흥겨움을 선물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어르신들은 “집에만 있어서 우울하고 답답했는데 좋은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어서 감사드리며 한 번도 이런 공연을 본 적이 없는데 너무 즐겁고 건강해진 기분이다” 면서 공연에 대한 만족감과 고마움을 표했다.

문화재단 담당자는 “이런 공연이 처음이라고 고맙다고 손을 잡아주시는 어르신들이 계셨는데 지역의 문화재단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한 번 더 깨닫게 됐다”며, “처음에는 낯설어하시던 어르신들께서 손뼉을 치고 환하게 웃으시는 모습을 보며 앞으로도 문화예술로 지역에 행복을 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중 기자

김성중 기자  ksjkimbyeoll@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