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담양군, 문체부 '예비문화도시' 선정

다음단계 법정문화도시 지정에 '청신호'
지정시 5년간 200억 지원 받아

담양군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제4차 '예비문화도시'에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담양군은 2022년 12월까지 1년간 각종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 12월 법정문화도시 선정에 대비할 계획이다.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되는 문화도시는 지역의 고유한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특히, 예비문화도시 선정을 거쳐 법정문화도시에 최종 선정되면 5년간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문화사업 관련 종합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문화체육체부는 올해 서면과 현장실사,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49개 지자체 중 담양군을 비롯한 11개의 지자체를 예비문화도시로 선정했다.

담양군은 올해 예비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문화도시 실천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역내 다양한 계층ㆍ세대와 소통하며 ‘너랑 나랑 엮어가는 연관문화도시, 담양’을 비전으로 ▲담양이 있는 날, 문화도시 거버넌스 구축 ▲바퀴달린 문화도시 담양 등 26개 사업을 골자로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착실히 진행해왔다. 

한편, 군은 지역 주민이 주체가 되는 연대와 협력의 거버넌스를 구축·운영하는 자립형 문화활동을 전 지역으로 확장함으로써 문화 다양성을 통한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조현아 기자

조현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