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 다가오는 설 명절,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세요

박상래 담양소방서장
 

민족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설이 다가오고 있다. 예년 같으면 가족 친지들이 모여 식사도 하고, 선물을 주고받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겠지만, 요즘은 코로나 19 및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6인 이상 집합금지 등으로 여느 때와는 다른 모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즘은 겨울철 계절적 요인과 코로나 19로 야외가 아닌 실내 주거공간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화재가 발생했을 때 많은 인명피해를 야기할 확률이 매우 높다.

소방청 화재발생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21년 전체화재는 36,267건이 발생하였으며,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278명이였다. 이중 주택화재는 7,341건으로 20%를 차지하였고, 사망자는 97명으로 전체 화재 사망자의 34%를 차지했다. 

유독 주택화재에서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불이 나는 경우 거주자가 취침 중이라 인지하기 힘들고, 초기에 화재를 알려주고 끌 수 있는 소방시설이 미비하고 게다가 고령층이나 장애인의 경우 자력으로 대피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피해가 더 심각한 상황이다. 

2012년 2월부터 ‘화재예방, 소방시설ㆍ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의무화 하였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 2만원,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1만원 약 3만원 상당으로 인터넷, 대형마트, 소방기구 판매점에서 누구나 쉽게 구매가 가능하다. 우리 가족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최소한의 투자라고 보면 전혀 큰 가격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소화기 1대는 화재 초기에 소방펌프차 1대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있을 정도로 화재 초기진압에 아주 큰 역할을 한다. 그리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발생 시 즉각적으로 연기를 감지하고 경보음을 울려 거주자의 신속한 대피를 도와주는 생활 믹착형 소방시설이다.
다가오는 설 명절 연휴에는 우리 모두 안전문화 확산에 동참하자는 뜻으로 고향집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선물하여 화재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지켜 행복이 가득한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