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글/묻다, 쌓이다.글. 박은서

처음엔 사람이 하는 일이니 
그럴 수 있겠다 싶어서
묻어두고 묻어두고

주위의 타박과 원성에
속은 타들어 가는데
한번더 참아 묻어두고

인내심을 시험하듯
자꾸 묻어두었더니
이제는 정도를 넘어 쌓여버렸다.

지금 내 마음이 그래.
쌓인게 끓는 화산처럼
곧 폭발할지도 몰라.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