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몽한각 소장 '숭례문' '후적벽부' 목판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지정

담양 몽한각 소장 '숭례문' 과 '후적벽부' 목판이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담양 몽한각 소장 숭례문과 후적벽부 목판 등 도내 6건의 문화유산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몽한각 소장 '숭례문' 과 '후적벽부' 목판은 양녕대군의 친필로 전해진다. 후손들이 서울 지덕사 소장본을 모본으로 해 1887년(고종 24년) 9월 몽한각에서 다시 판각한 인출본 목판으로 서예사 연구의 학술적 예술적 가치가 탁월하다. 

국보인 서울 숭례문의 현판 보다 자형과 필획의 균형감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초서의 정형성을 탈피해 자유분방하면서도 기운이 약동하는 서격으로 그 가치가 매우 높다.

이와관련, 전남도 관계자는 “문화유산의 체계적 보존과 효율적 활용을 위해 신규자원 발굴과 지정 확대,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지정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유상민 전문기자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