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담양경찰서, 농협군지부 직원 '감사장'

2,700만원 '로맨스 스캠' 피해 사전예방 

담양경찰서(서장 국승인)가 60대 여성 고객의 ‘로맨스 스캠’ 피해를 예방한 NH농협은행 담양군지부 조 모 팀장에게 감사장과 함께 신고 보상금을 전달했다. 

NH농협은행 조 팀장은, 지난달 15일 고령의 여성 고객이 외국계좌로 2,700만원의 고액을 송금하려고 하자 '로맨스 스캠' 범죄임을 확신하고 신속하게 경찰에 신고해 범죄피해를 예방했다.

이는, 국승인 경찰서장의 주요 중점 추진사항으로 주민들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일정금액 이상 인출하거나 송금하는 고객은 반드시 경찰에 신고하도록 한 홍보 결과이다.

국승인 서장은, "다액현금 인출 고객은 반드시 112신고 하는 것이 정착되도록 관내 금융기관을 상대로 홍보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면서 "아울러 보이스피싱 예방 홍보물을 제작, 주민들에게 배부하는 등 범죄 피해없는 안전한 담양 만들기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경찰서는 지난 2월 담양군산림조합에서 2,100만원을 예방한 것을 시작으로 총 3회 6,100만원의 피해를 예방했다. 최근에는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면서 전국을 돌며 총 48회에 걸쳐 7억여 원을 편취한 현금수거책을 검거해 구속했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