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독자투고
독자의글/매미 그늘김성중(시인, 공정여행가)
▲ 김성중 시인

매미그늘

제1번 나무 음나무
폭우와 강풍에 쓰러진
그 자리에 심은 후계목이
자라고 있다.

바로 오른쪽에는
우람한 제2번 나무 푸조나무가
나처럼 속이 조금 비었지만
당당하게 서 있다.

관방제림은 앞으로도 주욱
뭇사람들의 뻥 뚫린
허방을 가득 채워 주는
시원한 매미그늘이 되리라.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