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최화삼 후보, 담양군수 ‘경선 불복'

“이병노 경선후보 자격유지 배경 밝힐 터” 
중앙당, 보류→확정→박탈→유지 과정 밝혀야

#최화삼 후보가 공관위 결정을 수용하라며 지난 3일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6.1지방선거 담양군수 선거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최화삼 후보가 경선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면서 지난 8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최 후보는 휴대폰 요금청구지 변경 여론조사 조작행위 등으로 언론에 보도되면서  불법 해당행위로 중앙당 공관위로부터 경선후보 자격이 박탈됐던 이병노 후보가 이를 뒤집고 중앙당 비대위 결정으로 경선후보에 확정되고, 결국 정치신인 가점을 받아 공천받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최 후보는 “지난달 29일 이개호 의원과의 전화통화에서 중앙당 비대위의 비상식적인 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면서 최소한 정치신인에게 주어지는 인센티브를 없애주던지, 아니면 해당행위에 대한 패널티라도 적용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관철되지 않았다” 면서 “중앙당 공관위와 전남도당이 불법 해당행위자라며 후보자격 박탈을 결정한 후보를 중앙당 비대위에서 한 두 사람의 비호 발언으로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 버리는 이 결정을 과연 누가 공정한 결정이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최 후보는 전남도당 후보자격 심사과정부터 최종경선 과정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민주당 담양군수 경선은 지난 5일~6일 이틀간 적합도 여론조사가 진행돼 최 후보가 이 후보에 0.64% 앞섰으나 7일 오전11시 공개된 경선결과 20% 신인가점을 얻은 이병노 후보가 공천을 받았다. /선거취재팀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