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 봄철 공사장 화재, 모두 앞장서 근절하자강현호 소방교(담양소방서 고서119안전센터)
▲ 강현호 소방교(담양소방서 고서119안전센터)

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봄철, 공사 현장에서 용접·불티로 인한 공사장 화재는 끊이지 않고 있어 각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2020년) 용접작업 중 용접·불티로 인한 화재는 5909건이 발생해 469명(사망 29명, 부상44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처럼 불티로 인한 화재가 자주 발생하는 이유 중 하나는 공사장에서 용접작업을 할 때 발생하는 불티로 약 1,600~3000℃의 이르는 고열을 발생시키고 주변 자재등에 날아들어 화재가 확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용접작업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건축공사장 용접작업 시 화재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무엇보다 공사장 내 관계자의 자발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용접 작업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이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첫째, 불꽃을 사용하는 용접ㆍ용단기구를 사용할 시 작업자로부터 반경 5m 이내에 소화기를 갖추어 두고 작업장 주변 반경 10m 이내 가연물을 쌓아두거나, 놓아두면 안 된다.  

둘째, 공사장에서 작업 시 안전관리자에게 사전허가를 받아 현장위험성이 있는지 확인 후 작업해야하고 작업을 마친 후에 주변을 확인하여 불티에 의해 녹거나 화재 징후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셋째, 작업자는 기본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하고, 주변에 소화기, 마른모래, 불꽃받이 등을 비치한 후 안전한 장소에서 작업할 것 등이 있다.

봄철 우리 모두 올바른 안전수칙 준수하고,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일이 없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