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광주·전남 7개 대학, LINC 3.0 최종 선정

2027년까지 6년간 최대 1,650억원 지원 받아
담양출신 윤영덕 의원 “지역발전과 혁신 기대“

광주와 전남에 소재한 7개 대학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 3.0’)에 최종 선정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윤영덕 의원(광주 동남갑,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전남대, 광주대, 동신대, 목포대, 조선대, 호남대, 목포해양대 등 광주·전남에 소재 일반대 7개교가 올해부터 2027년까지 6년간 최대 1,650억원을 LINC 3.0 사업비로 지원받게 됐다.

LINC 3.0은 1~2단계 LINC 사업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대학과 산업계가 상생 발전하는 산학연협력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는 대학 산학연협력 종합 지원사업이다.

선정된 대학을 기준으로 연간 총 3,02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최대 6년간 지원하되 대학의 책무성 제고를 위해 3년 후 단계평가를 통한 계속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윤영덕 의원은 “광주·전남에 소재한 7개 대학이 LINC 3.0사업에서 좋은 평가를 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산학연협력 사업 지원을 바탕으로 광주·전남지역이 신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역사회 발전과 혁신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