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최화삼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 해산

40년 넘게 헌신한 민주당에 회한 가득

최화삼 더불어민주당 담양군수 예비후보가 해단식을 갖고 선거대책본부를 공식 해산했다.
최 후보는 지난 12일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갖고 경선과정에서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최 후보는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도 불구하고 상대후보에게 주어진 신인가산점 이라는 벽에 부딪혀 아깝게 패했다”며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최 후보는 “이번 경선은 여러분께서도 잘 아시다시피 금품살포와 여론조작 등 온갖 불법 탈법 행위로 얼룩진 오염된 경선이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상대후보측은 저에 대해 인격살인에 준하는 파렴치한 음해까지 서슴지 않는 등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위까지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최 후보는 “이같은 상대후보의 불법, 탈법행위에 대해 눈감고 귀막은 민주당에 대한 서운함도 크지만 모든 것을 저의 부족함으로 여기고 이만 걸음을 멈추고자 한다”며 “40년 넘게 오롯이 민주당맨으로 살아온 제 인생에 회한도 가득하지만 이 또한 마음 깊은 곳에 묻어두겠다.”고 말했다. /선거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