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창평, 이번엔 군의원 나올까?

4년전 선거에선 고서출신만 2명 당선

6.1지방선거 담양군의원 ‘라-선거구’ 결과에 해당지역 주민들의 관심의 쏠리고 있다.

군의원 ‘라-선거구’는 고서·창평·대덕·가사문학면 4개면이 선거구로 4년 전인 지난 6.13 선거에서는 고서면 출신이 2명 모두 당선된 바 있다.

당시 ‘라-선거구’는 타면에 비해 창평면이 상대적으로 인구도 많고 후보 또한 창평에서 단일후보로 출마한 현직 군의원 이던 조홍천 예비후보가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민주당 후보로 고서출신 김성석(전.담양군공무원)·최용호(고서면 상가번영회장) 2명이 본선에 올랐고, 무소속 고희석 후보(고서중학교 운영위원장) 등 고서출신 후보 3명이 선거를 치러 민주당 김성석·최용호 후보 2명이 당선됐었다. 

4년이 지난 이번 6.1선거에는 창평출신 최현동 후보가 고서출신 노대현 후보와 함께  민주당 경선을 거쳐 본선에 올랐고, 고서출신 무소속 임근택·최용호 후보 등 4명이 2자리를 놓고 승패를 가리게 됐다. 

이에따라, 해당 선거구 주민들은 이번 선거에서는 과연 창평출신 후보가 당선될 것인지 사뭇 6월1일 선거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선거취재팀

담양뉴스  webmaster@dnnews.co.kr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담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