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최화삼 군수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김기석 후보지지 선언
“오만,갑질 민주당 심판해달라” 호소

더불어민주당 담양군수 후보 경선에 나섰다 석패한 최화삼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김기석 군수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최 후보는 지난 22일 담양군민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40여 년 세월을 몸담았던 민주당을 떠나 무소속 김기석 후보와 남은 선거 여정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지난 담양군수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저에게 과반에 넘는 지지를 보내주셨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신인 가점 때문에 석패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송구한 마음과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모든 게 저의 부족하고 부덕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는 소회를 밝혔다.

최 후보는 또 “최근에 치러진 민주당 담양군수 경선은 원칙도 없고 상식도 통하지 않는 불공정 경선 그 자체였으며 상대후보가 돈 봉투를 돌리다 입건돼 압수수색을 당해도, 휴대전화기 요금 청구지 변경을 통해 여론조사 조작을 하다 언론에 보도돼도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눈감고 귀 막은 게 바로 민주당이었다” 면서 “온갖 불법과 비리를 저지른 후보를 단죄 하기는 커녕 오히려 두둔하는 이런 민주당에 더 이상 기대할 것도 미련을 가질 것도 없다”면서 탈당의 변을 토로했다.

최 후보는 끝으로, “이번 민주당 담양군수 경선에서 자신의 자존심이 무참히 찢겼으며 갈기갈기 찢긴 담양의 자존심을 조금이라도 회복하기 위해서는 오만과 갑질로 점철된 민주당을 선거에서 심판해야 한다” 면서 “잘 준비된 김기석 무소속 군수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는 것만이 민주당에 짓밟힌 담양의 자존심을 되살리는 길이다”고 호소했다./ 선거취재팀

취재팀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