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전남도, 특화 경관조성사업 담양 등 3곳 선정

‘전남 방문의 해’ 볼거리 더할 관광명소로 육성

전라남도가 2022년 남도특화 경관조성사업 대상지로 담양, 강진, 신안을 선정하고 총 3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남도특화 경관조성사업은 수려한 자연환경과 특색있는 숨은 문화자원을 발굴해 지역의 인기명소(핫플레이스)로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난해 첫 시범사업으로 광양 망덕포구와 신안 팔금도를 선정해 추진 중이다.

올해는 22개 시군 공모를 통해 서류심사와 현지평가를 거쳐 담양 고서면을 비롯 강진 달빛한옥마을, 신안 도초도를 선정했다.

담양 고서면 일원은 전남도 경관계획에 반영된 중점경관관리구역으로 소쇄원 등 담양의 주요 관광지 진입로에 위치해 관광객 통행이 빈번한 시가지다. 
담양군은 이 지역의 낡은 주변 시가지를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쾌적한 경관지역으로 탈바꿈시켜 관광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공모사업 평가에서는 건축과 조경, 경관 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 등을 검증했다. 

전남도는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프로젝트 매니저(PM)를 선정하고 경관위원 65명으로 구성된 ‘아름다운 경관 무료자문단’을 활용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유영광 전남도 문화자원과장은 “2022~2023년 전남 방문의 해를 맞아 문화가 있는 사업 대상지를 지속해서 발굴해 지역 관광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