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제9대 담양군의회 의장단 구성은?

민주당 최용만·장명영, 무소속 정철원 ‘입지’
민주당 5명 대 무소속 4명 구도속 관심 집중

6.1지방선거가 끝남에 따라 담양군의회가 제9대 의회 개원을 앞두고 ‘의장단’ 구성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6.1선거 결과, 담양군의회는 더불어민주당 5명, 무소속 4명이 당선됨에 따라 의장단 구성이 그 어느 때 보다 쉽거나 아니면 더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9대 담양군의회 의원 당선자는 9명중 7명이 초선의원이며 이중 민주당은 당선자 5명 전원이 초선이어서 민주당과 무소속간 전반기 의장 선출을 놓고 힘겨루기가 예상되고 있다. 다만 숫적으로 민주당이 5대 4로 우위인데다 명분상 당연히 민주당이 맡아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되고는 있는 실정이다. 

이와관련, 민주당 측에서는 명분과 당선자 수를 고려할 때 당연히 전반기 의장은 민주당 몫이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누가 의장이 될 것인가는 결코 쉽지 않은 난제이다.
또, 무소속 측에서는 정철원 당선자가 자신이 유일한 3선 의원인 까닭에 선수로 따질 때 우선권을 어필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민주당측에서는 최용만·장명영 당선자가 전반기 의장직에 뜻을 두고 민주당 당선자들과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용만 당선자는 최근까지 수북·대전권에서 김정오 의장, 전정철 의장이 배출됐으므로 이제는 담양읍권에서 의장을 맡아야 하지 않겠느냐 면서 연장자, 담양읍 선거구 등을 거론하면 자신을 선택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에 장명영 당선자는 이번 의장 선출만큼은 투명하고 깨끗하게 이뤄져야 한다면서 만약 금품이 오간다는 의혹이 있을시 기자회견 등을 통해 문제 제기를 하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민주당 박준엽, 박은서 당선자 또한 금품제공 등을 통해 의장이 선출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예전과는 다른 의장단 선거가 될 가능성도 엿보이고 있다.   

무소속 정철원 당선자 또한 유일한 3선 의원을 내세워 경력과 경험이 풍부한 자신이 전반기 의장을 맡아야 한다는 당위성을 어필하며 무소속 당선자는 물론 일부 민주당 당선자들에게도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담양군의회 의장단 및 원 구성은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3석 등 모두 5명이 자리를 나누게 된다. /장광호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