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담양뉴스 민원24시
【담양뉴스 민원24시】⑯

담양뉴스는 지역밀착형 하이퍼로컬 저널리즘을 지향하는 가장 담양다움을 실천하는 풀뿌리 지역신문으로 자리매김 하고자 지역사회 곳곳에서 전해지는 군민, 독자 여러분들의 소리를 귀담아 듣는 【담양뉴스 민원24시】 코너를 신설해 지면에 보도합니다.
담양군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민원사항은 물론 담양뉴스에 직접 제보하는 민원과 애로사항을 지면에 게재하고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지역민들이 보다 행복한 일상과 건강한 공동체의 삶을 누리는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

Q 광역방제기 농약살포 너무 시끄럽습니다.
광역방제기로 평일 저녁시간은 물론이고 새벽 3~4시부터 농약을 살포할 때도 있습니다.
그리고 8월28일 일요일 저녁 10시인데도 이 시간까지 농약 살포를 합니다.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가 심합니다.(8월29일/박**)

답변 : 귀하의 민원 내용은 "광역방제기 소음에 따른 불편 신고"에 관한 것으로 이해되며, 귀하의 민원에 대해 검토한 의견은 다음과 같습니다.
소음진동관리법에서는 농약살포기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단속에 어려움이 있으나, 관련 업체에 늦은 저녁부터 이른 새벽(22시~5시)에는 방제 자제토록 당부 드리겠으며, 해당지역에 사전안내 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습니다.
방제시간은 5시~10시, 18시~20시입니다. 햇볕이 강한 낮 시간대에는 병해충방제 효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이른 아침, 늦은 오후에 추진하고 있으며, 농촌지역 고령화로 농·작업하기 어려운 농가 분들께서는 부득이하게 방제업체를 통해 농약살포를 추진하고 있으니, 이해 부탁드립니다.

Q 메타세콰이어길 Air Gun(먼지털이 공기총)수리 요청합니다.
저희부부는 연중2~3회 시즌관광과 주변 관광 시 꼭 담양을 관광코스를 즐기며 힐링의 행복을 만취하여 오래전부터 널리 홍보하고 있습니다. 특히 제가 주한미군가족과 상주 및 체류 외국인을 위해 2002년부터 한국관광공사와 더불어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이곳저곳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담양을 방문한 국내외인 모두는 담양의 볼거리+먹거리에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죽녹원과 메타세콰이어길의 매력은 쉽게 느끼지 못하는 즐거움이지만 아쉽게도 주차장입구에 설치된 공기청소기가 오랜 기간 모두 고장으로 흉물스럽게 방치 상태인 것을 두계절에 보게 되어 이건 아닌 것 같아 군수님에게 바로 수리요청 합니다.

답변 : 메타세쿼이아길을 자주 찾아주신 귀하께 Air-Gun(먼지털이용 공기총) 고장으로 인해 불편을 드린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점검 결과 지적해 주신 바와 같이 수리가 필요한 상태임을 확인하였고 빠른 시일내에 정비 완료토록 하겠습니다.

Q 월산면 딜라이트 운영시간 및 입장료 알려주세요.
월산면에 새로 생긴 딜라이트 운영시간과 입장료가 어떻게 되나요?(9월7일/정**)

답변 : 월산면 화방리 산 30번지 일원에 조성된 미디어아트 전시관(딜라이트 담양)에 대해서 질의 하신것으로 파악됩니다. 성인 : 17,000원 / 청소년(14세~19세) : 13,000원 / 어린이(36개월~13세) : 10,000원   *36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
운영 시간은 연중무휴 10:30~19:30분까지, 입장마감은 18:30분입니다.

Q 오프리쉬 및 동물등록제 강화 단속
현재 동물등록 집중단속 기간으로 알고 있습니다. 자진신고 기간이 끝남과 동시에 각 농가, 사업장 등에 묶어 키우는 동물들의 등록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과태료를 부과해주시기를 엄중히 바랍니다.
또한 일부 몰상식한 견주들의 오프리쉬 행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해당 행위 또한 과태료 부과 대상으로 알고 있습니다. 군청으로 연락하면 바로 처벌해 주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노인인구가 많은 이 지역 특성상, 해당 부분에 대해 몰지각한 견주들이 많기 때문에 집중단속기간을 이용하여 엄중한 계도를 부탁드립니다.

※ 민원제보 : 담양뉴스 ☎ 381-8338/ 홈페이지 【기사제보】 / 이메일 dnnews@hanmail.net】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