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기고
기고/ 저혈당 응급처치법손영진 소방사(고서119안전센터)

119안전센터 근무 중 점심식사를 하려고 하는데, 의식 없는 환자가 발생했다는 긴급한 구급출동 방송이 울렸다.

신속히 구급차 출동 중 신고자와 통화를 해보니 옆집에 사는 지인이 환자가 쓰러진 채로 발견되었고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한다.  

현장에 도착하여 확인해보니 환자는 의식이 없었고, 외상은 보이지 않았으며, 혈압 및 생체징후는 정상이었고 혈당을 체크하니 25mg/dL로 저혈당이 확인되었다.

즉시 유선으로 50%포도당 정맥주사 의료지도를 받아 정맥로 주입하였다.

구급차로 이동하여 환자 상태를 지속적으로 관찰하였고 병원으로 이송 중 환자는 의식이 명료해졌다. 이 환자는 당뇨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한다.

환자의 상태와 과거병력 등을 미리 파악하여 그에 맞는 처치가 신속히 이루어지면 좋겠지만, 현장에서는 보호자가 없는 경우 등 어떤 상황이 주어질지 몰라 어려움이 있다.

우리나라 당뇨병 위험인구가 천만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한다. 당뇨 환자의 경우 인슐린 과다 복용이나 잘못된 시간에 먹을 경우, 평소보다 식사를 거르거나 늦거나 적게 하는 경우, 운동 등 포도당 소모가 많은 경우 저혈당이 올수 있다.

저혈당의 가장 중요한 증상은 식은땀과 빈맥(빠른맥)을 동반한 의식저하이다. 지속적인 저혈당증은 중증의 신경학적인 합병증, 심정지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응급처치는 무엇이 있을까?
의식이 명료하고 구역반사가 있다면 포도당용액, 주스, 설탕물 등을 마시도록 한다. 15분이 지나도록 저혈당 증상의 회복이 없다면 119에 연락하고 병원 응급실로 가야한다.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임의로 음식을 먹일 경우 식도가 막히거나 기도가 폐색될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한다.

저혈당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항상 규칙적인 식사를 하고, 운동량을 갑작스럽게 늘리지 않도록 하고, 과음을 하지 않도록 한다. 저혈당이 자주 발생하는 환자는 저혈당이 생겼을 때 섭취할 수 있는 사탕 등을 휴대하도록 하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