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이병노 군수, 내년 군정 운영방향 제시

부자농민, 향촌복지 등 공감행정 강조

이병노 군수가 지난달 25일 열린 제316회 담양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군정 운영방향을 밝혔다.

이날 이병노 군수는 시정연설에서 “민선8기의 실질적 원년인 2023년에는 그동안의 관습과 답습에서 벗어나 군민과 함께 새로운 담양 건설을 위해 민선8기 4년의 초석을 다지는 한 해가 되도록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며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분야별 핵심정책을 제시했다.

이 군수가 시정연설에서 밝힌 내년을 이끌어갈 6대 분야 핵심정책으로는 ▲부자농민 육성으로 잘사는 부자농촌 만들기 ▲담양형 향촌복지를 통한 효도행정 실현 ▲청년이 돌아오는 담양, 젊음이 넘치는 담양 만들기 ▲사회기반시설 인프라 구축으로 정주여건 개선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한 남도문화 관광도시 담양 ▲군민과 소통을 통한 포용적 공감행정 구현 등이다.

이러한 핵심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담양군은 2023년도 예산안을 금년도 본예산 보다 9.3% 증가한 5,167억 원을 편성해 담양군의회에 제출했다. /박지현 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