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전남도, 첫 임업직불금 83억 지급예정

도내 총4천명 해당, 1인당 평균 207만원

전라남도가 임업인 4천여 명에게 임업직불금 83억원을 지급한다. 1인 평균 207만원으로 임가 경영안정과 소득향상이 기대된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임업·산림 공익직접지불제’는 산림과 숲의 공익기능 증진을 준수하고 산림을 보호·관리하는 의무사항을 이행한 임업인 등에게 직불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임업인이 임업직불금을 받기 위해서는 실제로 임업에 종사해야하며 연간 농업외 종합소득금액이 3천700만 원 미만으로 농촌 거주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하며, 2022년 9월 30일까지 임야 대상 농업경영체로 등록된 산지여야만 한다.

임업직불금은 임가 단위로 지급되는 소규모직불금이 2억 원, 임업인(법인 포함) 단위로 지급되는 면적직불금과 육림업직불금이 각각 63억 원과 10억 원, 면적·육림업 모두 지급될 금액은 8억 원이다.

이와관련, 전남도는 2022년 7월부터 10월까지 임업직불금 신청을 접수했으며 담당자 교육 및 합동점검과 엄격한 요건 심사를 통해 부정수급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김재광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임업직불금 지급은 그 동안 법률 제정부터 제도 시행까지 임업직불제 시행을 위해 힘쓴 모든 임업인의 노력의 결과이며 임가 소득향상과 임업 운영안정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임업직불금은 해당 시군을 통해 임업인 계좌 확인을 거쳐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유상민 전문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