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독거노인 IoT사업 확대, 향촌복지 ‘박차’ 

담양군, 시범운영 대상지 선정 100대 추가 설치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돌봄서비스인 ‘독거노인ㆍ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시범운영 대상지로 담양군이 선정돼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는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의 화재 및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화재·가스감지기, 활동감지 센서를 설치, 응급상황 발생 시 응급관리요원과 119요원이 신속 출동하는 실시간 모니터링 돌봄서비스다.

담양군은 이번 시범사업 선정으로 100대를 추가 설치해 1,055대를 운영 중이며, 응급관리요원과 생활지원사가 어르신들에게 사용법을 안내하고 장비 작동여부를 수시 확인해 빈틈없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있다. 서비스를 희망하는 홀로 사는 노인이나 장애인은 거주지 읍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된다.

이병노 군수는 “초고령화 사회에 돌봄 취약계층인 독거노인들의 사각지대가 점점 늘고 있어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양질의 노인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적극 나서 군민과 약속한 향촌복지의 실현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도에 80건의 응급신고가 접수됐으며 응급상황에서 어르신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는 등 독거노인 안전사고 지킴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차재화 대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