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담양 운수대통쌀, 유럽 첫 수출 ‘쾌거’

체코와 네덜란드로 60톤 수출

담양의 ‘운수대통쌀’이 유럽 식탁에 오른다. 

담양군에 따르면, 지난 6일 담양에서 생산되는 운수대통쌀 60톤을 유럽 최초로 네덜란드와 체코에 수출했다.

이번 수출은 ‘담양군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이 경기무역공사(대표 박동규), 현지 유통업체인 리브라더스(Rhee Bros.lnc)와 계약을 맺어 성사됐다. 

쌀 수축 선적식에서 이병노 군수는 “청정한 환경을 가진 담양에서 생산되는 운수대통쌀의 이번 수출을 계기로 유럽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며 “앞으로도 농가소득의 향상을 위해 신규 판로 확보와 소비 촉진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은 지난 3년 간(2018~2020) 미주지역으로 39톤의 쌀을 수출하는 등 판로 확장에 힘써 왔으며, 지난해 총사업비 105억 원을 투입해 통합 RPC를 준공하며 철저한 품질 관리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여기에 지속적인 쌀 품종 개선과 지역 농가의 노력이 어우러져 소비자의 요구에 맞는 품질을 확보, 유럽지역까지 판로를 확대하는 쾌거를 이뤘으며 이는 쌀가격 안정과 농민 소득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