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신청하세요

2월 28일까지 접수, 1인당 20만원 지원

전남도가 상대적으로 문화생활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 여성 농어업인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행복바우처를 지원한다.

대상은 2023년 1월 1일 현재 전남도에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실제 농어업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75세 이하 여성 농업인으로 1인당 20만 원을 지원한다.

다만, ▲사업자등록을 한 사람 ▲전업적 직업(상근 직원으로 월정 급여액을 받는 자)을 가지고 있는 사람 ▲농어업인의 자녀로 고등학교, 대학교, 대학원에 재학 중인 사람 ▲문화누리카드 수혜자 ▲사업 시행 전년도 농외소득이 3천 700만원 이상인 사람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희망 여성 농어업인은 2월 28일까지 주민등록상 주소지의 읍면동사무소에 지원신청서와 대상자 검증을 위한 개인정보제공 동의서를 제출하면 된다.

행복바우처 카드는 신청서에 기재한 희망 농협 시군지부와 각 지역농협을 통해 4월 초부터 발급되며 연말까지 각종 문화, 스포츠, 여행, 음식점 등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으나 유흥업소, 병원, 약국 등 일부 업종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한편, 전남도는 2019년부터 지원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했다. 2022년부터는 본인 부담액 10%(1인당 2만원)를 전액 도비로 지원해 여성농어업인의 부담을 줄였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