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종합
전남도, 농어업인 전기요금 '긴급 지원'

지난해 4분기 전기요금 인상분 50% 지원

전남도가 전기요금 인상으로 어려운 농어업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예비비 73억원을 긴급 투입, 지난해 4분기에 사용한 전기요금 인상분의 50%를 지원한다.

이번 전기요금 지원은 유가 인상 및 각종 농어업 자재 가격 상승과 함께 전기요금이 큰 폭으로 인상돼 가계 운영과 영농·영어 대비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의 고충 경감을 위한 것이다.

한국전력공사는 지난해 전기요금을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kwh당 12.3원 정액 인상했다. 이로인해 인상률이 농사용(갑)은 74%, 수산업에서 사용하는 농사용(을)은 34%로 교육용·산업용 등 다른 산업의 평균 인상률 13.8%에 비해 매우 높아 농어업인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결론이다.

이와관련, 전남도는 도내에 주소를 두고 농사용(을) 전력을 사용하는 육묘, 농작물 재배, 수산물양식업, 농수산물 저온창고, 농수산물 건조 등에 종사하는 농어업 경영주로서 관계 법령에 따라 허가(신고)를 받았거나 등록한 사업장을 지원한다.

전남지역 농가 14만6천가구가 평균 3만5천원, 어가 2천489가구가 평균 88만5천원을 지원받아 총 14만8천 가구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아울러, 어가 지원 금액이 농가보다 높은 이유는 어업 분야 양식장의 경우 순환모터를 24시간 사용하는 등 전기 사용량이 많기 때문이다.

김영록 지사는 "러-우사태, 3고 등의 악재로 농어업인이 가계 운영과 농어업 경영 어려움에 직면했다"며 "유류비와 전기요금 지원으로 경영 안정과 재도약 동기를 부여하고 생활에 활기를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유류비와 전기요금 정부 지원 예산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영되지 못했지만 추경 등에 반영되도록 지속해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농어업용 전기요금 지원을 바라는 도민은 시군이나 읍면동 주민지원센터를 방문해 사업신청서 및 개인(신용)정보 조회·제공 동의서와 납입영수증 등의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시군에서 접수한 사업신청서와 증빙자료를 근거로 사업 대상자와 지원 금액을 최종 확인 후 3월까지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