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 '고향사랑기부' 동참

대전면 출신, 2019년부터 담양군과 우호교류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이 우호교류 도시인 고향 담양에 고향사랑 기부금을 기탁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대전면이 고향으로 최근 고향사랑기부금을 기탁하며 고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담양군과 중랑구는 2019년 상생 발전을 위한 우호 협정을 체결한 이후 지속적으로 교류해오고 있으며 기탁식은 담양군의 제안으로 서울 중랑구청에서 진행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고향사랑기부제로 고향인 담양군에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향사랑기부제의 활성화와 더불어 두 지자체가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병노 군수는 "담양군을 위한 의미 있는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전해주신 고향사랑이 보람과 긍지로 되돌아올 수 있도록 담양군의 발전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거주지 외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에 연간 5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부를 할 수 있는 제도로, 10만 원까지는 전액, 초과분은 16.5% 세액공제 되며, 기부 금액의 30% 내에서 답례품을 제공한다. 

군은 쌀과 한우, 담양의 대표 음식인 떡갈비와 같은 먹거리와 더불어 담양을 즐길 수 있는 관광·문화상 및 상품권 등 14종의 답례품이 제공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만족도 높은 지역 농특산물, 고향을 느낄 수 있는 관광 상품과 체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남현 전문기자

남현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