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담양딸기 '죽향' 올들어 첫 미국 수출

창평농협 산지유통센터서 상차식 가져
미국 동부 프리미엄 시장에 납품 '인기'

전남도, 담양군이 지난 15일 창평농협 산지유통센터에서 올해 첫 담양딸기 미국 수출 상차식을 가졌다.

이번 미국 수출은 담양딸기 생산 19개 농가로 구성된 창평새벽이슬영농조합법인(대표 윤일호)과 지역 수출 전문기업 영농조합법인광수(대표 김현성), 한국바이오헬스케어 기술연구조합(대표 조성희)이 공동으로 발굴한 미국 내 대형 식품 구매자를 통해 성사됐다.

이날 선적된 담양딸기(품종 설향)는 미국 수출용 1,000㎏ 중 1차 물량 100㎏으로 미국 동부지역 현지 프리미엄 시장에 납품될 예정이다. 

담양딸기 상차식에서 김영록 전남지사는 “최근 전 세계적 한류 열풍에 힘입어 우리 전남산 식품이 글로벌 식품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전남 딸기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품종 개발과 생산부터 유통, 마케팅,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담양딸기는 맛과 당도가 특히 좋아 국내 유통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높게 형성돼 수출용 딸기 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많지만, 미국 현지 반응이 매우 좋아 수출이 지속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에 수출길에 오른 설향 딸기는 순수 국내개발 딸기 품종이며 국내에서 생산되는 딸기의 84.5%를 차지한다.

병충해에 강하며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도 높아 국내와 해외 소비자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