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담주 다미담예술구 '문화-상업' 명소 출범 

12일 개장식 갖고 원도심 활성화 '첨병' 역할
주요 관광지와 원도심 잇는 징검다리 기대

담양군이 지난 12일 담빛담루 광장에서 이병노 군수, 이개호 국회의원, 최용만 담양군의회 의장을 비롯 상인,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담주 다미담 예술구의 개장식을 열고 본격적인 손님맞이에 들어갔다.

이날 개장식은 농악대의 풍물놀이와 상인회의 번영과 안녕을 위한 고사(告祀)를 시작으로 본 행사에서는 국민의례, 내빈소개, 기념사(축사), 테이프커팅,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해 개장식 후 초청 인사들의 장보기 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이와관련, 군은 담주 다미담 예술구가 주요 관광지와 원도심을 잇는 징검다리 역할로 지역의 중심지였던 원도심을 다시 활성화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병노 군수는 "담주 다미담 예술구가 다양한 콘텐츠로 죽녹원과 관방제림을 방문하는 관광객을 유도해 침체돼있던 원도심을 활성화하고 담양의 새로운 문화 거점공간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담주 다미담 예술구는 지난 2017년 지역수요 맞춤지원사업 공모사업을 시작으로 디자인시범거리, 담빛담루 조성사업 등에 선정돼 2,634㎡ 부지에 총 96억여 원을 투입, 건물리모델링 및 신축을 진행했다.

아울러, 총15동 30실에 ▲전통차 및 자수, 목재, 유리 공예와 책방 등 문화예술 공간 ▲예술 및 영상 기획전시공간 ▲먹거리와 굿즈, 소품샵 등 청년창업 공간 ▲카페, 베이커리와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상업공간으로 구성됐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