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전남도, 3년 연속 초등생 전체 '우유 무상급식’

청소년 영양섭취 및 낙농가 경영안정 도모

전남도가 성장기 청소년 영양 섭취와 낙농가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학교우유 무상급식 사업예산 113억 원을 확보해 전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보편복지를 3년 연속 추진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취약계층과 소규모 학교에 한정해 지원한 학교 우유 무상급식 지원사업에 대해 2021년부터 도비를 추가해 전국 최초로 전체 초등학생으로 확대했다.

하지만, 농식품부가 2023년 학교우유급식사업 지침을 변경, 국비 지원액이 54억 원이나 줄면서 2023년 본예산에 국비 16억 원과 지방비를 포함해 총 27억 원의 사업비 확보에 그쳤다. 이는 취약계층 2만 2천 명분의 예산으로, 전남도의 확대 지원대상 10만 명에 대한 우유 급식이 중단될 상황에 처한 셈이다.

이에따라 전남도는 농식품부에 확대 지원을 지속해서 건의, ‘학교 우유 급식 확대 공모 사업’을 통해 국비 20억 원을 추가로 배정받아 도비와 시군비를 포함해 총 6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전남도는 또 시군, 교육청, 학교, 생산자단체 등과 협의해 학교 우유 무상급식 보편 지원을 지속 추진키로 하고, 도 차원에서 지방비 53억 원을 추가로 편성해 총 113억 원의 사업비를 최종 확보, 12만 2천 명 모든 학생에게 학교 우유 무상급식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전남도가 3년째 유일하게 추진하는 학교 우유 무상급식 확대 지원으로 학생 간 위화감을 해소하고, 초·중·고 학교 우유 급식률이 전국 평균(30%)의 2.5배에 이르는 80%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는 학부모와 낙농가의 호응을 이끌면서 전국 16개 시‧도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