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마을공동체 활동 지원사업 본격 추진

전남도, 질적 성장 및 역량강화 지원 방침

전남도가 주민 스스로 만들어가는 마을공동체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2023년도 마을공동체 활동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와 연구원 및 학계, 마을 전문가, 마을활동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을공동체 만들기 위원회를 열어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마을공동체 질적 성장과 역량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선 앞으로 5년간 전남의 마을공동체 만들기 정책의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고, 올해 마을공동체 활동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된 마을공동체 477개소에 대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마을공동체 만들기 위원들은 전남도가 수년에 걸쳐 이뤄온 마을공동체의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 내실화를 더욱 탄탄히 다져 질적 성장과 역량강화에 더욱 힘쓰자고 입을 모았다.

전남도는 고령화와 맞벌이 가정 증가로 돌봄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공적 공급의 한계 보완을 위해 주민이 스스로 이웃 돌봄 활동을 펼치는 ‘행복드림 돌봄공동체’ 활동을 올해 새롭게 추진할 계획이다.

박창환 부지사는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첫걸음은 마을공동체를 되살리는 것”이라며 “주민이 주도하는 따뜻하고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확대하고 전남형 공동체 문화를 정착해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를 만들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마을공동체 지원·육성을 지속 추진, 2018년 508개에 불과했던 마을공동체가 2022년 2천602개로 크게 늘었다. 주민자치 조직으로 폭넓게 활동하면서 공동체 정신을 되살리고 행정의 손길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까지 더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