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전남도, 주민자치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담양군 용면 주민자치회 ‘마을카페’ 우수사례 공유

전남도가 시군 주민자치위원과 담당 공무원 간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2023년 전라남도 주민자치 역량강화 워크숍’을 지난 2일 도청에서 개최했다.

주민자치 활성화 특강과 주민자치 우수사례 공유 등 순서로 진행된 이날 워크숍엔 주민자치위원과 담당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으며 담양군 용면 주민자치회 우수사례가 소개됐다.

이날 우수사례 소개 특강에서는 민문식 담양군 마을공동체지원센터장이 담양군의 주민자치 활동 사례를 공유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담양군은 2019년 전남 최초로 모든 읍면에 주민자치회로 전환해 주민세를 활용한 주민자치 특화사업 추진, 마을 계획 수립 등 주민자치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방치된 예비군중대 탄약고를 탈바꿈해 마을나눔 카페를 조성한 담양군 용면주민자치회는 2022년 주민자치박람회에서 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민문식 센터장은 지역 문제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담양식 주민자치회 운영 방식을 풍부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생생하게 전달해 호평을 받았다.

이와관련, 서형빈 전남도 자치행정과장은 “전남은 주민자치 시작 단계로 지역 현안 발굴, 마을계획 수립 등에 참여가 저조한 하향식 주민자치가 대부분인 것이 현실”이라며 “워크숍을 통해 주민자치위원의 역량을 강화해 주민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행하면서 자신의 동네를 변화시키는 진정한 풀뿌리 주민자치로 거듭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유상민 전문기자

유상민 전문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민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