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전남도, 실외사육견 중성화 수술비 지원

반려견 동물 미등록시 과태료 100만원

전남도가 유실·유기동물 발생 최소화와 동물 보호 및 복지 향상을 위한 반려견 동물 등록,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비 지원사업에 11억 1천만 원을 투입한다.

반려견 동물 등록은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주택‧준주택 외의 장소에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 이상인 개가 대상이다.

시군에 신청 후 동물 등록 대행자로 지정한 동물병원, 동물판매업소 등을 방문해 등록할 수 있다. 반려견 동물등록을 하지 않으면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전남도는 도내 주소지를 두고 내장형 칩으로 동물 등록한 반려견 소유자 중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65세 이상 고령자 등 취약계층을 우선으로 지원하고 있다.

마리당 3만 원, 1인당 최대 5마리로 확대 지원한다. 올해 5천 마리에 대해 1억 5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농촌지역 실외 사육견의 무분별한 번식과 유실·유기된 사육견의 야생화로 사람과 가축의 안전을 위협하는 등 문제가 있어 지난해부터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비로 마리당 4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2천400여 마리 9억 6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시군 동물보호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동물보호·복지 향상을 위해 반려견 동물 등록,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 지원 등 8개 사업에 총 40억 원을 지원한다”며 “유실·유기가 없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반려인의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유상민 군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