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양뉴스 소식
담양뉴스, ‘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성인지 관점 보도의 필요성, 중요성” 주제
담양곡성타임즈와 합동교육

본지는 담양곡성타임즈(대표 한명석)와 공동으로 지난 15일 담양곡성타임즈 회의실에서 ‘성인지 관점에서의 보도를 위한 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본지와 담양곡성타임즈 편집국 기자, 군민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백영남 담양인권지원상담소장을 강사로 초빙, 성인지 관점에서의 보도의 필요성과 중요성 등을 교육했다.

이날 교육에서 백영남 소장은 “2021년 분노 게이지를 키워드로 언론 보도를 분석한 결과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 의해 살해된 여성이 최소 83명, 살해 될 뻔한 여성이 최소 177명, 주변인 살인과 살인미수 최소 319명으로 평균 1.4일에 1명씩 발생하고 있는 등 성폭력은 우리 사회에 밀접한 행태로 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들의 변명이 ▲현관문 비밀번호를 바꿔서 ▲헤어진 후 다른 남자를 만나서 ▲이혼을 요구해서 ▲외도를 의심해서 ▲자신을 무시해서 ▲폭행 협의를 안 해줘서 ▲ 잠을 깨워서 ▲말 대꾸를 해서 ▲아이가 우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술에 취해서 등 가부장적 중심의 사유가 대부분이라고 적시했다.

백 소장은 “성폭력은 강간, 강제추행, 유사강간, 성희롱, 성기노출, 디지털성폭력 등 성적 자기 결정권을 침해하는 성적행위로 모든 신체적·언어적·정신적 폭력을 포괄하는 광범위한 개념이다” 며 “성적 자기결정권은 개인이 사회적 관행이나 타인에 의해 강요받거나 지배받지 않으면서 자신의 의지나 판단에 따라 자율적이고 책임있게 자신의 성적 행동을 선택할 권리로 모든 사람은 원하지 않는 성적행동을 거부하고 반대 할 수 있는 권리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백 소장은 지난 2016년 5월 ‘신안군 여교사 성폭행 보도사례’를 예를 들며, 언론 보도시 성적 자기결정권과 피해자 보호 우선, 그리고 사회적으로 의미가 있는 사건인지 신중하게 판단해 보도할 것을 주문했다. 또, 어떤 관점에서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지 성인지 여부에 대한 요소가 대단히 중요하므로 이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백 소장은 “성폭력 피해자들이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상담지원을 비롯 의료지원, 법률지원과 함께 수사지원이 연계돼야 하며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한다” 강조했다. /조성원 기자

조성원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