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역사회
금월교 앞 ‘횡단보도’ 없어 사고 우려 높아

오방길 코스, 자전거 통행 많아 ‘안전확보’ 필요

▲금월교 전방(담양읍 쪽)
▲금월교 후방(금성면 쪽)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과 이어지는 금월교 앞 도로에 횡단보도가 없어 교통사고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다.

담양읍 학동리에서 금성면으로 건너가는 연결도로인 금월교는 메타가로수길 관광지는 물론 순창으로 가는 길목이어서 주야로 통행하는 차량이 많은 실정이다. 

하지만, 금월교 바로 앞 담양오방길 수목길 코스와 연결되는 곳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횡단보도가 없어 수목길 코스를 산책하는 주민들과 자전거 이용자들이 오가는 차량을 피해 건너야 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 

금월교 인근에 보행자 안전을 위한 표지판이 있긴 하나 주변 수목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는데다 필요한 위치도 아니어서 사실상 무용지물 이라는 게 주민들의 얘기다.

이 같은 상황에 이곳을 자주 왕래하는 운전자들은 물론이고 수목길 코스로 산책하는 주민들은 금월교와 연결되는 도로와 산책로 접점 지역이 상시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본지가 현장 확인에 나선 바, 금월교 전후방 도로에서 수목길 코스가 끊겨 건너편으로 가려면 위험한 도로를 눈치껏 건너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만 했다. 

이에 주민들은 “금월교 인근에는 식당과 주택, 공장 등이 있어 낮에도 사고 우려가 높은데 밤에는 가로등 마저 더욱 위험한 실정이다.” 며 “금월교 앞 보행자 안전표지판 위치를 적절한 장소로 옮기고 횡단보도 및 가로등을 시급히 설치해 안전한 보행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성원 기자

조성원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