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지방자치ㆍ교육
'학교밖 청소년지원 민관협의체’ 협의회

대안교육시설 활용, 학업중단 비율 감소 추세

담양교육지원청(교육장 이숙) 학교지원센터가 지난 23일 송강고등학교에서 학업중단 예방 및 대안교육시설 활성화를 위해 ‘학업중단예방 및 학교밖청소년지원 민관협의체’ 협의회를 가졌다.

담양교육청에 따르면, 담양지역은 학업중단숙려제 대상학생 22명 중 19명이 학업중단숙려제에 참여했고, 이 중 12명이 학업을 지속해 63.15%의 성공률을 보였다. 

이는 2022년에 비해 5.65% 증가한 수치로 앞으로 학업 지속율을 높일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특히, 현재 공립형 대안학교인 송강고등학교에서 운영하는 공방형 미래직업교육을 대안교육시설 학생들에게도 개방함으로써 쉽게 접하기 어려운 목공과 도자기 수업 등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숙 교육장은 “학교에서 학업을 포기하려는 징후가 보이는 학생을 조기에 파악하고 학생 수준에 적합한 학업중단숙려제 운영이 중요하다”며 “이번 ‘학업중단예방 및 학교밖청소년지원 민관협의체’ 위원들의 고민과 노력으로 학업중단 비율이 감소하고 학교로 복귀하는 학생들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성원  jjfromsw@kakao.com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