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대덕면에 ‘지역활력타운’ 들어선다

총사업비 1,267억원 투입 주거·문화·복지·일자리 타운 조성
귀농,귀촌,은퇴자 500세대 입주 

담양군이 지난 2일 국토교통부 지역활력타운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지역활력타운은 은퇴자·청년층 등의 지역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거·문화·복지·일자리 등이 복합 지원되는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협력한다.

사업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 대응과 이주민의 지속 가능한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다양한 맞춤형 주거공간을 제공하고 돌봄·일자리·여가 등 필수 생활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대덕면 매산리 544번지 일원에 추진하는 담양 대덕 매산지구 지역활력타운은 26만㎡ 규모로 조성되며 대단지 민관협력사업으로 국비 97억 원, 지방비 30억 원, 민자 1,140억 등 총사업비 1,267억 원이 투입된다.

귀농, 귀촌하는 은퇴자를 주 대상으로 500세대의 주거단지와 예술인특화단지, 농촌유학시설, 커뮤니티시설, 체육시설 등 다양한 기반시설이 단지에 조성될 예정이다.

해당지역은 광주광역시와 20분 거리로 의료, 금융, 대형마트 등 기존 기반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을 갖추고 있어 향후 쉼과 여유가 필요한 장년층의 이전 및 정착을 유도하며 친환경 전원마을의 대표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병노 군수는 “대덕 매산 지역활력타운이 담양의 지방소멸위기 대응과 지역균형발전 해소, 앞으로 조성될 대규모 투자사업의 일자리 연계형 생활인구 정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을 대표하는 매력적인 명품단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