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담양원도심이야기
밀착인터뷰/【또와분식】

담양뉴스 지역밀착형 기사 【담양 원도심 이야기】

■ 밀착인터뷰/ 중앙로 상인들
담양뉴스는 ‘담양다운’ 풀뿌리 지역신문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고자 지난 2019년 부터 【담양 원도심 살리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연중 기획특집 보도를 통해 침체된 담양읍 원도심과 중앙로 활성화 방안에 대한 지역사회 의견 및 담양군의 사업방향을 제시중이다.

금년에도 그 연장선에서 지역밀착형 기사 【담양 원도심 이야기】를 통해 담양 원도심의 형성과 번영, 그리고 침체의 부침을 겪었던 중앙로 일원 상인들의 이야기, 그리고 담양읍에 새롭게 형성되고 있는 뉴트로 및 레트로 감성 가게와 청년 상인들의 입점·정착기를 지면에 보도할 방침 중이다.

주요내용은 ▲밀착인터뷰/중앙로 상인들(기존가게&신생가게) ▲중앙로 4개 거리의 특색 ▲원도심 상가의 유래와 역사 등이며 또 하나의 의미 있는 담양 원도심의 향토사로 기록하는 작업이다.

담양뉴스는 이같은 기획특집 보도를 통해 담양군이 추진중인 <담양 원도심 활성화>, <담양 문화도시> 사업과 관련, 담양읍 원도심 상권회복의 중요성과 필요성은 물론 방향성에 대해 다시한번 동기부여에 나설 계획이다. /장광호 편집국장
--------------------------------------------------------------------------------------------------------

■ 밀착인터뷰2/ 신생가게 ⑩ 【또와분식】 김지윤 대표
“추억을 잇고 쌓는 분식집이 되었으면 해요”

▲김지윤 대표
▲또와분식 전경

5월 15일 담양읍 남초교 오거리에 개업한 【또와분식】.
개업한지 한 달도 채 안 된 【또와분식】 김지윤 대표를 만나보았다. 

김지윤 대표의 고향은 부산이다. 담양은 시부모님이 계신 곳이라 자주 왕래했던 곳이다. 부산에 살다가 광주로 이사 와서 10년 조금 넘게 살다가 시부모님의 몸이 안 좋아져 5년 전 담양으로 들어오게 됐다. 김 대표는 분식집을 운영하기 전에 고깃집을 운영했다. 나름 수완이 좋았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는 학교 앞에서 분식집을 하고 싶었다고 한다.

담양 터미널 부근 중앙로 쪽으로 가게를 알아봤지만 자릿세가 너무 비쌌다고 했다.
딸아이가 에덴유치원을 다녀 등·하원하며 오고 가다 지금의 자리에 분식집을 열게 됐다. 이곳은 학교 근방이고, 특히 하원 후 아이와 함께 보낼 수 있는 방이 한 칸 있어서 좋다고 했다.

중앙로 쪽 자릿세가 비싼 것 말고는 담양읍에 분식집을 개업한 것에 애로사항은 없었지만 딱 한가지 불편사항이 있다고 했다.【또와분식】 건너편에는 초등학교와 학원이 있어 어린이들이 많이 다닌다. 
큰길과 쪽길 두 갈래로 나눠진 길에 신호등 또한 헷갈리게 보여 간혹 아이들이 신호등을 건너고 있을 때 차가 튀어나와 위험하다고 했다. 온전히 자녀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으로 이야기를 했다.

▲가게 내부

【또와분식】을 찾는 손님은 남녀노소 불문 다양한 계층이다. 학교가 끝나는 시간에는 꼬마 손님들이 찾아오고 점심시간에는 젊은 층에서부터 어르신들까지 많이 온다.
여느 분식집과 메뉴는 비슷한 듯 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떡볶이는 메뉴판에 기재된 가격 외에도 꼬마 손님들을 위해 1천원, 2천원 등 원하는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아마도 가격으로 인한 거부감을 없애고, 아이들이 더욱 편안하게 오도록 한 것이다. 
또한, 이곳의 특이한 점은 슬러시를 시키면 큰 종이컵을 아이들에게 주고 흘리지 않되 본인의 양껏 조절해서 먹으라고 한다. 일종의 무제한 리필서비스다.

▲또와분식 메뉴

김대표는 “우리 【또와분식】이 가게 이름처럼 아이들, 어른들 어느 누구나 부담 없이 편하게 와서 먹고 다시 또 오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고 조금 더 나아가 【또와분식】이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사랑방 같은 존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최근 몇년사이 담양읍이 몰라보게 거리 환경이 좋아지고 관광객들도 많이 왕래하고 있어 가게하는 입장에서 기대감도 더 생긴다"면서 "담양군이 좀 더 관심을 갖고 읍내교통환경과 아이들의 등·하교 안전에 신경을 써 주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기자가 취재차 방문한 시간은 학교가 끝나는 시간에 맞물려서인지 꼬마 손님들로 북적거렸다. 떡볶이와 튀김을 먹으며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니 그 옛날 어릴 적 시절이 떠오르기도 했다.

문득, 어린 꼬마 손님들에게는 지나가는 길에 【또와분식】이 쉼터가 되어 성장했을 때 추억의 분식집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고, 어른들에게는 그 옛날 분식집의 기억이 되살아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