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문화ㆍ환경
‘소쇄원’ 원형대로 전면 재보수 방침

설계변경, 기술지도자문단 구성 '보수공사' 재개

▲원형 훼손 논란이 있었던 소쇄원 석축담장(보수前, 後)

담양군과 문화재청은 최근 소쇄원 보수정비 공사로 인해 석축 원형이 훼손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3차에 걸친 합동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소쇄원을 기존 석축 원형을 기초로 해 전면 재보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현장점검에는 문화재청의 건축, 전통조경 및 식물, 전통석축 분야 문화재 전문위원과 문중이 참여해 소쇄원 보수와 석축 원형 훼손 부분 등 전 분야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문화재청은 점검 결과를 반영해 설계와 달리 시공된 석축과 담장은 전면 재보수하고 수목의 뿌리 얽힘 등으로 인해 석축의 뒤채움 길이를 반영하지 못한 설계를 바로잡기로 했다.

또한 앞으로 문중이 함께 참여하는 기술지도 자문단을 구성해 석축 시범시축, 암반 위 지대석 구조안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구하기로 했다.

이에 군은 문화재청의 조치 결과를 반영한 설계변경과 기술지도자문단 구성 등 소쇄원의 원형 보존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보수공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에 보수공사가 진행된 구간에 대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잠정적으로 공사가 완료되는 10월까지 소쇄원 일부 구역은 관람을 제한하고 이외의 부분은 무료 개방한다.

이와관련 군관계자는 “소쇄원 원형 보존을 위한 보수 정비 공사에 문제가 없도록 설계 단계부터 재검토해 복원 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김완근 기자

 

김완근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완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