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민기자석 농촌일기
농촌일기(33)/ 월산면 중월리 댓잎이슬농원

담양뉴스는 ‘주민참여보도’ 일환으로 본지 군민기자의 전지적 시점에서 취재한 【농촌일기】 코너를 지면에 보도중입니다. 
‘농촌일기’는 농촌에 정착해 영농에 종사하면서 그동안 1차 산업으로만 여겼던 농업을 다양한 문화체험 활동에 접목한 6차산업으로 육성해 가고 있는 담양의 명품농촌을 방문하고 ‘담양으로 떠나는 농촌생태체험’ 현장을 기록하는 지역밀착형 보도입니다. 
--------------------------------------------------------------------------------------------------------

농촌일기(33)/ 댓잎이슬농원
“담양에서도 카라향(귤) 재배한다”
변비·다이어트에 도움, 소화촉진 아열대 과일

▲한정식 대표
▲카라향 재배 시설하우스

우리나라 기후가 갈수록 온난화 되고 있다는 것은 익히 들었다. 온난화와 소득수준 상승으로 아열대 과수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런 흐름에 농업인들도 아열대나 열대 과수에 눈을 돌린 분들이 많다. 불과 십여년 전에는 생소했던 레드향, 한라봉, 천혜향, 애플망고, 레몬 등을 재배하는 농가가 늘고 있다. 카라향도 아열대 과일이다. 

카라향. 다른 아열대 과수와 마찬가지로 낯익은 이름이다. 하지만 재배하는 농가가 드물어 실제로 접하기 어렵다. 제주도에서는 꽤 많은 농가가 재배하지만 우리 지역에서는 손에 꼽을 정도에 불과하다. 아열대 작물이라 비닐하우스는 필수고 적정한 온도를 유지해야 하기에 경영비 부담이 만만치 않아 선뜻 뛰어들기 어렵기 때문이다. 해안가를 끼고 있는 남쪽이라면 경영비 부담이 덜할 텐데 위로 올라가는 지역일수록 경영비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전라북도와 인접한 담양도 마찬가지다.

▲농장체험 교육장
▲아열대 과일 '카라향'

이런 열악한 조건에서도 담양에서 카라향을 재배하는 농가가 있다. 바로 댓잎이슬농원 이다. 
담양 월산면 중월리 댓잎이슬농원에서 카라향을 재배하는 한정식 대표는 카라향의 효능에 반해 과감히 도전했다. 인근에 재배하는 농가가 없어 제주도에서 자문을 구해야 했지만 이런 불편은 아랑곳 하지 않았다. 카라향의 어떤 효능이 한 대표를 매료시켰을까.... 

카라향은 레몬처럼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다. 비타민은 면역체계를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피부미용에도 효과가 탁월하다. 식이섬유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장운동을 촉진하니 변비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혈당과 콜레스테롤을 낮추는데도 효과적이다.

또한 리모넨이라는 항암성분이 있다. 이 외에도 눈에 좋은 성분과 소화를 촉진하고, 위장에 좋은 성분도 다량 함유되어 있다. 이런 다양한 효능 때문에 카라향은 프리미엄 과일에 해당한다. 
맛도 일품이다. 카라향은 당도가 12브릭스 전후다 후숙 할수록 신맛이 줄고 당도가 올라간다. 

댓잎이슬농원에서 생산한 카라향은 당도가 15브릭스쯤 된다. 한 대표의 열정과 끊임없는 연구의 결과다. 댓잎이슬농원의 상품을 맛본 이들은 지인에게 꼭 맛보라고 권한다. 아름아름 알게 된 분들이 카라향 농장을 방문하는 비중이 날로 늘어간다. 

농장은 언제 방문해도 볼거리가 있다. 나무에서 익는 기간이 길어 언제 방문하더라도 열매를 직접 볼 가능성이 크다. 댓잎이슬농원에서는 4월 하순부터 본격적인 출하에 나선다. 
카라향은 소위 13개월 농사다.

3월에 꽃이 피어 이듬해 4월에 수확하기에 그렇다. 때문에 꽃과 열매가 함께 나무에 있는 독특한 광경을 볼 수 있는 탐스러운 노란 열매와 스트레스를 단번에 날려버릴 듯 한 은은한 향의 새하얀 꽃을 동시에 보고 있노라면 저절로 황홀경에 빠진다. 내륙에서 카라향의 희소성과 계절을 망라한 볼거리로 농림축산식품부나 농어촌희망재단 같은 기관은 물론 유치원이나 초·중·고는 물론 가족 단위의 방문객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우수회원농장 댓잎이슬농원

댓잎이슬농원은 광주광역시에서 자동차로 30분가량 걸린다. 
이 거리에서 카라향을 재배하는 농가는 없다. 프리미엄급 과일 카라향을 직접 보고 싶다면 가족이나 지인들과 함께 꼭 방문해보길 권장한다. 참고로, 댓잎이슬농원에서는 딸기도 생산하고 있다. 시설의 현대화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 대표의 열정으로 딸기 또한 일품이다.

올 봄에는 비가 많아 딸기와 토마토의 생산량이 급감했다. 일조량 부족으로 질병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댓잎이슬농원에서는 관리를 철저히 하여 양은 물론 고품질 딸기를 출하하고 있다. 딸기쨈과 주스도 체험할 수 있다. 고품질 딸기와 프리미엄 아열대 과일인 카라향을 직접 체험하고 싶은 분에게 댓잎이슬농원을 추천한다. (문의 : 010-3614-7347)

▲댓잎이슬농원의 프리미엄 카라향(귤), 딸기

(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