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사람사람들
제43회 전국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 입상작 시상

대상, 황미경·임어진 출품작 ‘대나무 다도세트’ 
융복합 및 실용디자인 등 총44개 작품 수상

‘제43회 전국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 시상식이 열렸다. 

담양군에 따르면, 지난 3일 열린 6월 정례조회에서 ‘제43회 전국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 입상자들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수상자는 융복합제품 일반인 부문 대상에 황미경·임어진 씨의 ‘대나무 다도세트’가 차지해 문화체육부장관상과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또, 최우수상은 최경수 씨 작품 ‘한 바구니에 담다’로 군수상과 300원의 상금, 우수상에는 김정효 씨 작품 ‘어울림’과 서석근 씨 작품 ‘신형 차바구니’가 선정돼 각각 군수상과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수상작품은 오는 8월 31일까지 한국대나무박물관 박람회관 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올해 공예대전에서는 지난 4월 30일 대나무를 주소재로 다른소재와 융복합 한 창작품 또는 대나무공예 전통기술을 이용한 대나무 공예품을 대상으로 상품성, 실용성, 창의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총 44개 작품, 193점을 입상작으로 선정한 바 있다. /유상민 전문기자

장광호 편집국장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광호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