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소식 풀뿌리군정
민선8기 2주년 군민초청 ‘성과보고회’ 

이병노 군수, 전반기 2년 군정성과 설명 
부자농촌·향촌복지·명품도시 추진계획 제시
‘자립형 생태문화 경제도시’ 기반조성 강조

이병노 군수가 민선 8기 취임 2주년을 맞아 1일 담양문화회관에서 군민 초청 성과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성과 보고회에는 이병노 군수를 비롯 담양군의회 정철원 후반기 의장과 군의원, 각급 기관단체장, 공무원, 군민 등 7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지난 2년간 추진해 온 군정성과와 함께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군정보고에서 이 군수는 민선 8기 2년의 성과를 설명하고 남은 2년의 담양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먼저 “지금까지 추진해 왔던 부자농촌 실현을 위해 농업예산을 지속 확대해 왔으며, 127억 원을 투자하는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 공모 선정과 담양 명품딸기 육성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농업분야 성과를 설명했다.

이어 더 촘촘한 담양형 향촌복지 정착을 위해 통합돌봄 실무추진단을 구성, 거동불편자 병원동행 서비스와 퇴원환자 돌봄 사업등 군민이 체감하는 효도행정을 실천해 왔다고 강조했으며, 담양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음식특화 농공단지와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 또한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250억원 규모의 무정 봉안지구와 담양읍 삼만지구 농촌 공간 정비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고서 보촌지구와 대덕 매산지구 등 대규모 주택단지 건설사업도 계획대로 추진해 쾌적하고 안전한 명품도시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이 군수는 이러한 성과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고령화, 열악한 재정자립도 등 담양의 당면한 문제들을 분석하고 적자가 확대되어 가고 있는 공공시설물 운영현황 등을 설명하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공직자와 군민 모두의 주인의식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지역의 약점을 보완하고 발전 잠재력을 강화해 2040년 6만 2천 명이 거주하는 ‘군민의 삶이 행복한 지속가능한 자립형 생태문화 경제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병노 군수는 “민선 8기 2년간 현장에서 군민의 목소리를 듣고, 잘된 것은 계승하고 미흡한 것은 채우며, 잘못된 것을 개선해 나가면서 군민 행복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라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군민의 마음을 담아 더 큰 담양 미래를 향해 더욱 힘차게 나가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박지현 기자

박지현 기자  d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